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독자게시판
독자게시판
 
월요 연재> 라보엠의 손으로 책읽기 45- 『오레스테이아』,아이스킬로스 비극
박수진(guittagi)
2012-02-21 5295
DSC_0076.JPG


해묵은 죄악은 계속해서 죄악을 낳고
새로운 죄악으로 더욱 번성하게 되니,
오들이든 내일이든 때가 되면
그 열매의 저주는 또다시 죄악을 낳는다네.
결코 피할 수도 견딜 수도 없으며
그렇다고 없앨 수도 없는 일.

 

정의의 심판은
어떤 이들에게는 행복이 최고에 달한
대낮의 환한 빛 속에서 갑자기 내려지고,
어떤 이들에게는 해 저물 무렵까지 기다리면서
경고하고, 한껏 무르익게 하다가 내려지며,
또 어떤 이들에게는 밤이 올 때까지 감춰져 있다네.

                                     -아이스킬로스, 『오레스테이아』에서





본 연재는 열린책들 카페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카페에서 보기>

 
월요 연재> 라보엠의 손으로 책읽기 44- 『나의 안토니아』,윌라 캐더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