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상어와 헤엄치기
요리스 라위언데이크
전쟁에서 살아남기
메리 로치
침팬지와의 대화
로저 파우츠 · 스티븐 투켈 밀스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팔레스타인 비극사
일란 파페
유강은
열린책들
2017년 09월 05일
양장 / 568 면
9788932918518
25,000
 
 
 

 <가장 용감하고 강직하고 날카로운 이스라엘 역사가> 일란 파페의 대표작 󰡔팔레스타인 비극사󰡕가 출간됐다. 파페는 자신의 만행을 감추려는 이스라엘의 주류적 역사관에 반대하며 1980년대에 등장한 새로운 이스라엘역사가들 중 한 명으로, 모국의 역사 왜곡을 계속해서 고발해 왔다. 이 때문에 파페는 이스라엘 사회의 눈엣가시가 되어 13년간 몸담았던 대학에서 파면당하고 살인 협박에도 시달렸지만, 소신을 굽히지 않고 이스라엘의 비윤리적 행위를 계속 들춰내고 있다. 노암 촘스키는 그를 <현존하는 이스라엘 지식인 가운데 가장 양심적인 사람>으로, 고 에드워드 사이드는 <가장 뛰어나고 도발적인 학자>로 평가한 적 있다.

이 책은 이스라엘의 건국 과정을 <종족 청소>라는 시각으로 파헤친 역사서다. 파페에 따르면 19483월부터 이스라엘 건국 세력인 시온주의자들은 팔레스타인 땅에 유대인만의 국가를 만들기 위해, 주로 아랍인인 팔레스타인인들을 본격적으로 추방했다. 추방이 일단락되었을 때 난민이 된 사람은 80만 명에 이르렀다.

이스라엘은 위의 사실을 왜곡한다. 이스라엘 건국을 <비어 있는 땅에 정착해서 사막에 꽃을 피우는 데 성공>한 것으로 미화하는 한편, 팔레스타인인들에 대한 강제 추방에 관해서는, 이미 건국된 이스라엘을 침략하는 아랍군에게 길을 내주기 위해 팔레스타인인들이 자발적으로 고향을 떠났다고 주장한다. 강제 추방은 없었고, 아랍의 침략에 맞선 이스라엘의 <독립 전쟁>만이 있었을 뿐이라고 말한다.

파페는 이스라엘의 이러한 기만적인 태도를 정면으로 비판한다. 이스라엘 핵심 인사들의 일기, 군사 기록, 구술사 자료 등을 토대로 학살, 파괴, 겁탈 등 이스라엘 건국 세력이 팔레스타인 땅에서 얼마나 잔인한 일을 계획적으로 저질렀는지 폭로하고, 이를 종족 청소라는 전쟁 범죄로 정의한다. 그러고는 이스라엘을 향해 법적, 도덕적 책임을 지라고 요구한다. 그것만이 지금까지도 계속되는 이스라엘-팔레스타인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