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마약 중독과 전쟁의 시대
노르만 올러
도스토옙스키의 철도, 칼, 그림
석영중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 2023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인공 지능의 시대, 인생의 의미(Künstliche Intelligenz und der Sinn des Lebens)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Richard David Precht)
박종대
열린책들
2022년 10월 25일
연장정 / 288 면
978-89-329-2293-5 03100
인문 / 서양철학
18,000
 
 
 

 
인공 지능과 인간에 대한 철학적 탐구

인공 지능은 이미 일상생활 깊숙이, 그리고 널리 관여되어 있다. 인공 지능의 시대를 바라보는 시각은 다양하다. 레이 커즈와일, 스티브 워즈니악, 닉 보스트롬, 일론 머스크 등 테크놀로지 유토피아주의자들은 인공 지능 기술의 무한한 발전을 예찬할 뿐만 아니라, 똑똑한 인공 지능이 결함 많은 인간을 지배하게 되는 미래에 우려를 내비친다. 과연 인공 지능은 얼마만큼 진보적이고 혁신적인 미래를 선사할까? 정말 인간은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는 기술의 발전을 두려워하며, 인공 지능이 인간을 뛰어넘는 <특이점>을 대비해야 할까?
현대 독일 철학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이 책의 저자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는 가장 시의성 있는 주제와 문제를 논하는 대중적 철학가이다. 프레히트가 이번에는 점점 고도화되는 <인공 지능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인간 실존>과 <인생의 의미>를 묻는다. 그는 인공 지능의 발전을 이끄는 것은 앎에 대한 동경도 아니고 자연법칙도 아닌, 자본주의적 계산이라고 지적한다. 즉 특정 집단이 인공 지능의 도움으로 세계와 인간 속으로 깊이 침투하려는 목적은 인간의 삶 전반을 개선하기보다는 이윤을 증대하는 데 있다는 것이다. 그 과정에는 경제적 이익을 얻기 위한 이기적인 의도와 속임수가 필연적으로 깃들어 있을 수밖에 없다. 더불어 그들이 말하는 트랜스휴머니즘과 포스트휴머니즘은 인간 존엄성과 개성, 사회학 등 삶의 토대를 이루는 중요한 가치들을 전혀 통찰하지 못하고, 오직 <진보>에만 매달린 허황된 신념일 뿐이라고 비판한다.
일반적으로 인간에게 중요한 것은 최적화가 아닌 만족감이다. 그렇기에 인생의 목적은 <완성>이 아니며, 인간은 <완벽>을 추구해야 하는 존재도 아니다. 이는 정답을 찾으려는 인공 지능이 의미를 좇는 인간을 결코 초월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인공 지능은 분명 어떤 능력 면에서 인간을 훨씬 앞질렀다. 오차 없이 정확하고 명료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는 영역에 해당하는 것만 그러하다. 하지만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인간과 인생은 너무나도 복잡하다. 인공 지능이 접근하거나 해석하는 것이 아예 불가능할 정도로 말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맹목적으로 테크놀로지의 발전을 기대하는 대신, 왜, 무엇을 위해 테크놀로지의 발전을 원하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명료한 인공 지능과 복잡한 인간

인류는 계속 진화되어 왔다. 이 인류의 진보사를 단순히 테크놀로지의 발달사로 환원할 수는 없다. 하지만 몇몇 사람들은 인류의 발전에 기술 혁명이 가장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맹신하며, 인공 지능 기술의 발전과 인류의 발전을 동일시하는 오류를 범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인공 지능과 인간을 동일 선상에 두기도 한다. 예를 들어 보자. 인공 지능이 왜 악의를 가지고 인간을 지배할지도 모른다며 걱정할까? 초지능을 이용해 목표에 도달하려면 우선 욕망이 존재해야 하는데, 인공 지능은 아무것도 욕망하지 않는다. 그저 입력된 프로그램에 따라 수동적인 수행만 할 수 있을 뿐이다. 설사 무언가를 욕망한다고 하더라도, 꼭 그 대상이 인간처럼 권력일 것이라는 상상은 과도하게 허무맹랑해 보인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왜 인공 지능보다 문제 해결에 취약하다며 평가 절하할까? 사실상 인간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살아가는 존재가 아닌데도 굳이 비교를 해가면서 말이다. 
근래에는 인공 지능에 <윤리적 프로그래밍>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간에게 위험하지 않고 유익한 쪽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도덕적 판단 기준을 정해, 인공 지능에 입력하자는 것이다. 이는 인공 지능에 인간성을 부여하려는 시도로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지극히 까다로운 문제다. 인간의 도덕적 행동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요소가 다양한 가치관, 저마다의 우선순위,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맥락적 이해 등이라는 점을 떠올려 보면 그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더욱 분명해진다. 그러므로 오늘날에는 윤리적 프로그래밍을 금지하는 구속력 있는 협정이 더욱 간절하다.
『인공 지능의 시대, 인생의 의미』를 통해서 인간은 기계처럼 합리적인 존재가 될 수 없으며, 그럴 필요도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더불어 그 기계적 합리성이 할 수 없는 일이 무엇인지도 똑똑히 깨닫게 될 것이다. 테크놀로지는 분명 우리 삶을 보다 편하게 만들어 주는 측면이 있다. 하지만 삶을 보다 풍요롭게 가꿔 줄 수는 없다. 우리는 더 늦기 전에, 기계에 무엇을 허용하고 무엇을 허용하지 말아야 할지 숙고해야 한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