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경제 규칙 다시 쓰기
조지프 스티글리츠
사흘 그리고 한 인생
피에르 르메트르
서울 선언
김시덕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고양이 백과사전(Encyclopédie du Savoir Relatif et Absolu des Chats)
베르나르 베르베르(Bernard Werber)
전미연
열린책들
2022년 12월 20일
연장정 / 264 면
978-89-329-2296-6 03860
프랑스 문학 / 에세이
16,800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탐구와 고찰,
이번에는 고양이의 세계를 파헤친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 소설가이자 기상천외한 이야기로 전 세계를 매혹하는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고양이 탐구서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고양이 백과사전』이 프랑스 문학 전문 번역가 전미연 씨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베르베르는 데뷔작 『개미』를 집필할 때부터 꾸준히 인간이 아닌 다른 존재에 대해 왕성한 호기심을 갖고 세심하게 관찰하며 기발한 소설을 탄생시켜 왔다.
그의 탁월한 상상력과 날카로운 관찰력이 이번에 향한 곳은 고양이다. 베르베르는 전작인 <고양이 3부작>(『고양이』, 『문명』, 『행성』)에서 한계에 다다른 인류 문명을 조감하고 이를 대신할 고양이 문명의 탄생을 눈부시게 그려 낸 바 있다.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고양이 백과사전』에서는 바로 이 <고양이 3부작>의 등장 묘물(苗物)인 실험실 출신 고양이, 피타고라스가 인간들이 미처 몰랐던 고양이의 역사와 생태를 낱낱이 알려 준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관찰력이 궁금하고 엿보고 싶은 사람은 물론, 고양이를 사랑하고 그들의 모든 걸 알고 싶어 하는 이들에게도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고양이 백과사전』은 만족스러운 선물이 되어 줄 것이다.

역사 속 인간과 고양이의 인연부터,
우리 몸과 마음에 이로운 놀라운 고양이의 능력까지!

<이 책은 고양이라는 종이 보유한 지식을 집대성해 만든 것으로,
저는 우리 선조들의 역사부터 시작해 
고양이에 대한 모든 정보를 빠짐없이 수록했습니다.>

고양이 피타고라스의 말에 따르면, 인간이 농사를 짓기 시작한 1만 년 전부터 고양이는 우리의 곁을 지켰다. 헛간에 쌓아 둔 곡식을 쥐들에게 속수무책으로 빼앗기던 인간들에게 구세주처럼 나타나 멋지게 쥐를 해치워 준 것이 첫 인연이었다. 이집트에서는 고양이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신으로 섬기고, 키우던 고양이가 죽으면 슬퍼하며 미라로 만들어 장사도 지냈다.
하지만 중세 시대에 들어서면서 고양이는 흑사병의 원인으로 지목되며 마녀의 부하로 오해받았고, 교황 인노첸시오 8세는 고양이를 잡아 산 채로 태우라는 칙령까지 내렸다. 그때부터 고양이는 불길함의 상징이 되어 종종 미움을 받았으며, 여전히 고양이의 울음소리조차 싫어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그러나 고양이를 곁에 두는 건 인간에게 생리적·심리적으로 이로운 일이다. 고양이가 행복할 때 내는 갸르릉 소리는 20~50헤르츠의 저주파 파동으로 세로토닌 분비를 유도해 마음을 안정시켜 주며, 세포 조직을 재생시키는 데도 도움이 된다. 게다가 고양이 수염이 지닌 탁월한 감지 능력 덕분에 지진을 미리 알고 대피할 수도 있다. 무엇보다도 고양이는 너무나도 <귀엽다>!
여러분은 고양이를 좋아하는가? 아니면 별로 가까이하고 싶지 않은가? 어느 쪽이든, 피타고라스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모두 듣고 나면 고양이가 인간들에게 얼마나 많이 베풀었는지, 또 앞으로도 얼마나 많이 베풀게 될지 알게 될 것이다. 이 책을 덮을 즈음에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은 더욱 사랑하는 마음을, 막연히 거리를 두었던 사람이라면 이 사랑스러운 존재에게 혹하는 마음을 갖게 되리라 확신한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