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마약 중독과 전쟁의 시대
노르만 올러
도스토옙스키의 철도, 칼, 그림
석영중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 2023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스파이와 배신자(The Spy and the Traitor)
벤 매킨타이어(Ben Macintyre)
김승욱
열린책들
2023년 07월 15일
연장정 / 568 면
978-89-329-2345-1 03840
인문 / 외국에세이 / 역사 / 세계인물
32,000
 
 
 

 
『선데이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이코노미스트』 올해의 책

스파이 소설만큼이나 흥미진진한 실화! 이 책을 읽게 되어 기쁘다. ― 빌 게이츠
내가 읽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책 중 최고다. ― 존 르 카레
소련의 첩보 작전에 대한 매우 귀중한 책. ― 『가디언』
스릴 넘치고 사실적인 냉전 시대 스파이 이야기. ― 『워싱턴 포스트』

위대한 스파이이자 엄청난 배신자의 삶

냉전 시대 종식을 앞당기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는 이중 스파이 올레크 고르디옙스키의 스릴 넘치는 일대기를 그린 『스파이와 배신자』가 출간되었다. 스파이 소설의 대가 존 르 카레가 자신이 읽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책 중 최고로 꼽았으며 빌 게이츠가 필독서로 추천한 책이기도 하다. 고르디옙스키가 KGB의 인재로 자라나는 과정에서부터 영국으로의 심장 떨리는 탈출 작전까지, 배신과 음모가 판을 치던 냉전 시대의 그림자 속에서 활약했던 그의 일생을 생생하게 들여다볼 수 있다. 마치 한 편의 소설 속 주인공처럼 등장하는 올레크 고르디옙스키는 아버지와 형 모두 KGB 요원인 가정에서 태어나 KGB 우수 요원으로 성장한 KGB 그 자체이다. 소련과 공산주의를 향한 그의 굳건한 마음은 파견지 코펜하겐에서 접한 서방 문화의 풍요로움과 자신의 고국이 <프라하의 봄>을 짓밟는 모습을 지켜보며 차츰 균열이 생긴다. 그리고 금이 간 고르디옙스키의 마음속을 비집고 들어온 것은 바로 영국 정보기관 MI6이다. 이중 스파이가 된 고르디옙스키는 KGB 핵심 정보를 영국에 전달하고, MI6는 그 정보로 자국 내 불법 스파이들을 제거하는 데 성공한다. 예상치 못한 손실로 당황한 KGB는 내부에서 정보가 샌다고 의심하게 되고, CIA에 심어 둔 첩자는 고위급 KGB 요원이 MI6의 이중 스파이라는 첩보를 전달한다. 반역자를 색출하려는 KGB의 수사망은 점차 고르디옙스키를 압박하고, MI6는 모스크바에서 그를 탈출시킬 비밀 작전을 감행한다.

KGB 우수 요원이자 MI6의 최고 스파이의 업적

『더 타임스』에서 기자 생활을 하며 뉴욕, 워싱턴, 파리 지국장으로 근무했고, 현재는 『더 타임스』의 칼럼니스트로 일하는 벤 매킨타이어는 현대사, 특히 냉전 시대 스파이에 관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첩보물에 누구보다 뛰어난 작가>로 찬사받는다. 매킨타이어는 역사상 가장 가치 있는 첩자 중 한 명에게 매료되어 그의 인생을 샅샅이 파헤치기 시작했다. KGB 베테랑이며 소련의 충실한 비밀 요원인 올레크 고르디옙스키가 사실은 영국의 스파이였기 때문이다. 영국, 소련, 미국의 두뇌 싸움과 더불어 마치 소설을 보는 듯한 흡입력 있는 문체로 이야기를 풀어낸 매킨타이어는 이 책을 쓰기 위해 3년간 스무 번 넘게 올레크 고르디옙스키를 인터뷰해, 100시간이 넘는 분량의 대화를 녹음했다. 또한 고르디옙스키를 통해 그와 관련되었던 모든 MI6 요원과 대화하였다. 그렇기에 이 책은 스파이 역사책이자 르포르타주, 혹은 평전이기도 하다. 제목인 <스파이와 배신자>에는 이중 스파이였던 고르디옙스키의 삶을 보여 주는 동시에, KGB에 소련 내 CIA 첩보망 전체를 넘겨 많은 스파이를 죽음으로 몰았던 CIA 요원 올드리치 에임스의 삶과 대비되는 구도가 숨겨 있다. 정의감과 이념적인 이유로 KGB를 배신하기로 한 고르디옙스키(스파이)와 금전적인 이유로 미국을 배신하고 KGB에 동료들의 신상을 제공했던 에임스(배신자)가 이중 스파이로서 비슷한 삶을 살았다 하더라도 절대 비교할 수 없는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서방 사람들 대부분은 올레크 고르디옙스키를 뛰어난 스파이로 보지만, 러시아 사람들은 그를 야비한 배신자로 본다. 그런 이중의 시선과 관계없이 이 책에 대한 반응 중에서 고르디옙스키 본인의 반응이 가장 만족스러웠다고 한다. 그는 출간 전에 책을 미리 읽지 않고 출간 뒤 두 번 읽고서 흔들리는 글씨로 딱 한 줄짜리 평가를 작가에게 보냈다. 〈흠잡을 데가 없습니다.〉 물론 이 책은 흠잡을 데가 없지 않지만, 대단하고 용감하고 복합적이었던 한 남자와 최근의 역사 중 중요한 시기에 세상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면 목적을 다 성취한 것이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