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로고 열린책들 슬로건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영문 문의게시판
 
 
 
 
마약 중독과 전쟁의 시대
노르만 올러
도스토옙스키의 철도, 칼, 그림
석영중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 2023
열린책들 도서목록
 
Home > 열린책들 > 새로 나온 책
새로나온책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닐 셔스터먼(Neal Shusterman)
이민희
열린책들
2024년 02월 05일
연장정 / 416 면
978-89-329-2403-8 03840
미국 문학 / 소설 / SF 소설
16,800
 
 
 

 
★ 전미 도서상 수상 작가
★ 넷플릭스 TV 드라마화

차별과 혐오가 만연한 우리 사회에 던지는
묵직하고도 뜨거운 한 방

<수확자> 시리즈, 『드라이』로 국내 SF 독자들의 주목을 받는 닐 셔스터먼의 『게임 체인저』가 이민희 씨의 번역으로 열린책들에서 출간됐다. 닐 셔스터먼은 전미 도서상을 비롯해 30개가 넘는 상을 수상하고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매번 꼽히는 최고의 SF 소설가다. 그런 그가 이번에 내놓은 작품은 뇌진탕을 일으킬 때마다 세상이 바뀌는, <우주의 중심>이 된 한 소년의 이야기다.
눈을 떠보니 내가 사는 세계가 조금 달라졌다면 어떨까? 완전히 별세상이 된 건 아니다. 신호등 색깔이 달라졌다거나, 평범한 서민이던 우리 집이 부자가 되었다거나, 또는…… 이성애자였던 내가 동성애자로 변했다거나. 애시는 미식축구 경기에서 들이받기를 해 뇌진탕을 일으킬 때마다 현실이 달라지고 자신의 정체성 또한 변화하는 경험을 한다. 그리고 거기에 따라 세상의 대우 또한 달라진다는 것을 몸소 체험하면서, 이제껏 몰랐던 차별과 혐오의 문제를 깨닫게 된다.
『게임 체인저』는 진지한 주제를 다루면서도 유머러스한 전개로 웃음을 선사하며, 독자들 가슴 한 편에 생각할 거리를 남기는 걸작이다. 현재 넷플릭스에서 TV 드라마화가 예정되어 있으며, 팬들은 다중 우주를 오가며 세상을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애시의 활약을 화면으로 만날 날을 기대하고 있다. 갈수록 차별과 혐오가 심각해져 가는 한국에서 『게임 체인저』는 반드시 주목해야 할 단 한 권의 책이다.

우주를 바꿀 힘이 내게 있다면
세상은 더 좋아질 수 있을까

고등학교 미식축구 선수인 애시는 경기를 치르다가 뇌진탕을 일으키고는 평소와 다른 어딘가 이상한 감각을 느낀다. 그리고 집에 돌아가는 길, 하마터면 차에 치일 뻔하고는 교통 신호등의 정지 신호가 파란색이 된 걸 알게 된다. 그다음 미식축구 경기, 애시는 또다시 뇌진탕을 일으킨 뒤 부모님이 부자가 된 걸 보고는 자신이 뇌진탕을 당할 때마다 세상이 달라진다는 걸 깨닫는다.
바뀐 부모님 덕에 풍족한 생활을 즐기던 것도 잠시, 애시는 이 세상 속 자신이 별생각 없이 마약을 거래하면서도 스스로를 <좋은 사람>으로 여기던 인간 말종이었음을 확인한다. 타고난 천성은 이전 세계 그대로였지만 부자가 되면서 돈벌이에 대한 생각이 달라지고 거기에 더해 옳고 그름에 대한 감각도 무뎌진 것이다.
이처럼 혼란에 빠진 애시에게 쌍둥이처럼 보이는 똑같이 생긴 남자 셋이 나타나더니 충격적인 말을 던진다. 그가 모종의 이유로 <우주의 중심>으로 지목됐으며, 미식축구 경기에서 태클을 걸고 뇌진탕을 일으킬 때마다 우주가 재편된다는 이야기다. 이에 애시는 자신의 능력을 제어하려고 노력하는 한편, 차별과 혐오 문제에 서서히 눈을 뜨고 세상을 더 좋게 만들 방법을 궁리하게 된다. 

유쾌하게 펼쳐지는 다중 우주 모험담 속
잠들었던 윤리적 감각을 일깨우는 강렬한 메시지

닐 셔스터먼은 흥미로운 이야기 속에 날카로운 질문을 숨기고 독자로 하여금 철학적 문제에 직면하도록 만든다. 죽음이 사라진 세상에서 삶의 의미를 묻는 <수확자> 시리즈,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깨닫게 하는 『드라이』, 임신 중절을 소재로 한 『분해되는 아이들』 그리고 우리 사회에 만연한 차별과 혐오를 꼬집는 이번 작품 『게임 체인저』. 모두 닐 셔스터먼의 솜씨가 유감없이 발휘됐다.
사실 우리는 평소에 차별과 혐오의 문제를 잘 느끼지 못하고 살아간다. 마치 매일 들이마시는 공기와 같이 자연스럽게 삶 속에 배어 있기 때문이다. 뉴스 어딘가에서 다뤄진 듯도 하지만, 자신에게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한 모르는 척하기 십상이다. 아니, 조금이라도 불편을 감수해야 하거나 내게 돌아오지 않을 혜택을 누가 받는다 하면 오히려 기를 쓰고 반대한다.
이 책의 주인공 애시 또한 그렇다. 조금만 눈을 제대로 떠도 보이는 온갖 문제를 골치 아프다며 외면하기 일쑤였고, 사회적 약자 문제는 깊이 생각해 보려 하지 않았다. 장애가 없기에, 백인이기에, 이성애자이기에, 자신이 누리고 있는 특권이 특권인 줄도 모르고 살았던 것이다. 우리는 이 책에서 애시의 다중 우주 모험에 함께하며, 스스로의 모습을 되돌아보고 세상이 나아질 방법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열린책들
열린책들 주소